메뉴

교통
HOME  > 뉴스종합 > 교통

9일 오전 11일 오후 가장 붐빈다... 10명 중 2명은 여행 계획

컨텐츠 정보

본문

일산대교.jpg

 

 

9일~12일 모든 차량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국토교통부가 2월 8일(목)부터 2월 12일(월)까지 5일간을 특별교통대책기간으로 정하고 국민들의 안전하고 편리한 이동을 지원하기 위해 관계기관 합동 설연휴 특별교통대책을 시행한다.


한국교통연구원과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대책기간 동안 총 2852만 명, 1일 평균 570만 명(전년 대비 2.3% 증가)이 이동알 전망이다.


설 당일 663만명으로 최다 인원이 이동할 것으로 예상되며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1일 평균 차량대수는 520만 대(전년 대비 3.1% 증가)로 예상된다.


귀성 출발은 설 전날(2.9, 금) 오전, 귀경 출발은 설 다음날(2.11, 일) 오후가 가장 많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동은 대부분 승용차(92%)를 이용하고 그 외 버스와 철도, 항공, 해운 순으로 이용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연휴기간 중 여행을 가는 경우가 확대되는 추세로 이번 대책기간 중 국민의 19.6%가 여행을 계획 중인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교통대책은 안전하고 편리한 이동 편의 제공을 기본 방향으로 정하고 원활한 교통소통 유도, 귀성·귀경·여행객 편의 증대, 교통안전 강화 등의 5대 추진 과제를 포함했다.


국토부는 설 전·후 4일간(2.9∼2.12) 고속도로 통행료를 면제하고 대책기간 중 갓길차로를 운영하여 원활한 교통소통을 지원한다.


또한 고속도로 휴게소에서는 알뜰간식 10종 판매, 묶음 간식 할인(최대 33%)과 주요 상품 가격 모니터링을 통해 국민들의 부담을 완화하고 이동형 전기차 충전소(11개소, 충전기 19기) 서비스를 무상 운영할 계획이다.


이동형 전기차 충전소는 오창(남이), 치악(춘천), 음성(하남), 충주(창원), 고창고인돌(서울), 군위(부산), 입장거봉포도(서울), 옥산(부산), 예산(대전), 천안호두(부산), 망향(부산)에서 이용 가능하다.


대규모 수송에 대비해 버스ㆍ철도 등의 대중교통 운행도 늘릴 계획(11,682회, 83만 9천석)이며 교통위반ㆍ음주운전ㆍ안전띠 미착용 등 불법행위는 첨단기술을 활용해 집중 단속을 실시하고 정부합동 특별교통대책본부를 운영하여 교통상황 등을 24시간 관리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박지홍 교통물류실장은 “설 명절기간에는 교통량이 늘어나고 기온 강하에 따른 도로결빙으로 사고 위험이 증가하므로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교통질서를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자가용으로 이동하는 경우 교통혼잡을 줄일 수 있도록 출발 전에 교통정보를 미리 확인해 주시고 이동 중에도 휴게소 혼잡정보 안내, 도로전광판 등을 통해 교통상황과 우회도로 상황을 확인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


#9일 #오전 #11일 #오후 #가장 #붐빈다 #고속도로 #정체 #2명은 #여행 #계획 #해외 #달라진 #풍속도 #설 #명절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3,956 / 1 페이지


인기 기사


사람들


주말N


최근기사


중부데일리TV


포토


기고/칼럼


기자수첩


만평